개인 척한 고냥이의 [ 알코올 저장고 ]

마시고 잊지 않기 위해 기록합니다.

wine·whisky·cocktail·beer

비노비노 5

Schiopetto Winemaker's dinner / 스키오페토 와인메이커스 디너 @알파르코

이탈리안 레스토랑 알파르코에서 진행된 스키오페토(Schiopetto) 와인 메이커스 디너. 조금 늦게 도착했더니 스키오페토의 크리스티앙 마달레나(Christian Maddalena) 씨가 이미 설명중이었다. 엇, 근데 친한 누님이 옆자리에 ㅋㅋㅋㅋ 스키오페토는 1965년 프리울리(Friuli)의 콜리오 지역에 설립된 와이너리. 이탈리아에서 화이트 단일 품종으로 양조한 와인 레이블에 품종명을 처음 표기한 역사적인 생산자라고 한다. 피노 그리지오(Pinot Grigio)가 유행하기 훨씬 전인 1968년부터 피노 그리지오 단일 품종 와인을 생산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하지만 무엇보다 스키오페토에서, 아니 콜리오(Collio)에서 가장 중요한 품종은 역시 프리울라노(Friulano). 예전엔 토카이(Tocai)라..

비노비노 포트폴리오 테이스팅 2017

역대급 묵은지 포스팅... 이탈리아 와인의 던전! 비노비노 포트폴리오 테이스팅 2017. 정말 내노라 하는 이태리 와인들이 모두 모였다. 오, 주여... 이게 정말 한 수입사의 라인업이란 말입니까? 수준급 화이트를 시작으로 엄청난 네임 밸류의 바롤로, 브루넬로로 대표되는 피에몬테와 토스카나 와인들. 프리울리, 베네토부터 아부르쪼, 깜빠니아, 풀리아, 시칠리아는 물론 사르데냐에 이르기까지 이태리 전 지역을 아우르는 라인업. 그라브너, 다미안 등 내추럴 와인과 빈 산토, 파시토, 수준급 그라빠까지 시음할 수 있었다. 정말 감동적이었음.... 4시간이 너무 빨리 흘러갔달까. 만나 뵌 분들도 너무 반가웠고^^ 메모를 중심으로 간단한 인상만. 나중에 제대로 맛볼 기회가 있길. Ferghettina, Francia..

키오네티(Chionetti) 버티컬 테이스팅 디너 @라 모라

피에몬테 돌리아니(Dogliani)의 명가, 키오네티(Chionetti) 버티컬 테이스팅 디너.5대손 니콜라 키오네티(Nicola Chionetti) 씨로부터 직접 설명을 들을 수 있었던 즐거운 자리였다. 솔직히 돌체토(Dolcetto) 품종을 버티컬 테이스팅 하게 되리라는 생각을 해 본적이 없다. 일부 유명 생산자의 비교적 오래된 빈티지 돌체토를 마시며 감탄한 적도 있고최근엔 맛있는 디아노 달바(Diano d'Alba)의 돌체토를 경험한 적도 있었지만... 돌체토는 편하게 빨리 마시는 품종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던 터라2015년 부터 2006년까지 다섯 빈티지를 몰아 마신다니 매우 흥미진진했음. 그리고 결론적으로,나의 돌체토에 대한 편견은 박살이 났다. 키오네티는 19세기부터 돌리아니에서 명맥을 이어 ..

아리안나 오끼핀티(Arianna Occhipinti) 와인 디너

시칠리아의 떠오르는 샛별, 아리안나 오끼핀티(Arianna Occhipinti) 디너. 오끼핀티는 시칠리아 남부 비토리아(Vittoria)에 위치한 비오디나미 농법을 활용하는 와이너리다. 이탈리안 답게(?) 인증을 받지는 않았지만 지역성을 드러내는 자연스러운 와인을 추구한다고. 손으로 슥- 그린 듯 편안한 오키핀티의 문양이 와인의 성격을 그대로 드러내는 듯 하다. 아리안나 오끼핀티가 본격적으로 와인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16세 무렵. 삼촌인 지스토 오끼핀티(Giusto Occhipinti)를 따라 이탈리아 최대 와인전시회 비니탈리(Vinitaly)를 경험하고 나서다. 이후 양조 공부를 위해 밀라노 소재 대학에 진학했으나 상업적인 방식에 집중하는 수업에 심한 이질감을 느꼈다고. 결국 대학을 자퇴하고 고향..

스페리(Speri), 고혹적인 발폴리첼라 우아한 아마로네

비노비노 ㅎㄷㅁ 이사님과 업계의 마당발 ㅅㅈ누나의 감사한 초대로 참석한 스페리(Speri) 와인 디너. 디너 장소는 올림픽 공원 북2문 부근에 위치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알 파르코.개인적으로 스페리는 익숙치 않은 생산자이고 알파르코도 첫 방문이라 둘 모두 궁금증이 물씬 솟아올랐음. 환영주로는 빌라 산디의 프로세코 발도비아데네가 쓰였고이어 음식과 함께 스페리의 발폴리첼라와 아마로네 다섯 종이 본격적으로 제공되었다.음식이 먼저 서빙되고 매칭된 와인들이 잔에 채워지기 시작하면 스페리의 마케팅 매니저인 루카 아르디리(Luca Ardiri) 씨가 와인을 설명하는 식으로 진행. 스페리는 1874년 설립되어 4대째 가족 경영을 유지하고 있는 유서 깊은 와이너리다.자신의 포도밭에서 손수확한 포도로만 양조하며 비료는 일체..

728x90
반응형